xe.basic
커뮤니티
양력 2021/10/23 토요일
음력 2021/9/18
사진방
사진방
홈 > 커뮤니티>사진방
<주방일지> 9월의 시작!
 글쓴이 : 감이당 | 작성일 : 21-09-03 10:35
조회 : 5,122  

 

 

안녕하세요. 주방매니저 보라입니다 :)


같이 매니저를 하고 있는 윤하, 

그리고 든든~한 인턴 친구들! 단비, 용제와 함께 

주방을 맡게 된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한 달이 지나 9월이 됐네요.


주방에서는 한 달에 한 번 주방대청소를 하는데요.

어제 9월 맞이 대청소를 했습니다.


이번 대청소 날에는

우리의 식재료들을 차갑게 품어주는 

냉장고 3대의 속내를 들어내

깨끗하게 닦아 주었습니다.


(냉장고를 쳐다보는 게 아니라 청소하고 있는 중입니다)

(밥솥 부품을 섬세하게 세척하고 있는 단비의 손길)

 


사실 대청소에서 가장 중요한 건 칼 갈기 인데요

이 날 칼날의 마감 정도가 한 달의 칼질(!)을 좌우하기 때문^^!


지난 달 칼 가는 법을 전수받은 용제가 열심히 칼을 갈았는데,

칼이 잘 들지 않는다는 제보가 들어왔는데요...

아무래도 너무 오래 써서 닳고 닳은 숫돌에 커브가 생겨

칼날에도 덩달아 커브가 생기는듯 하여

새 숫돌을 장만했습니다.


(어깨가 무거운 용제)


용제의 연마된 실력과 새숫돌의 콜라보로

다행히 이번에는 칼이 잘 든다고 하네요 +_+



한층 예리해지고 (칼날이) 

더욱 깔끔해진 (냉장고가)

일상주방을 가득 채운 

선물들을 소개합니다!




8/29

해완샘이

고모님께서 보내주신

고추, 깻잎, 부추, 대파, 방풍나물을

잔뜩 선물해주었어요!

깻잎은 쌈으로 먹고 요리에도 넣어 먹었고요.

부추는 달걀과 함께 볶아 먹었어요.

파와 고추는 이 요리 저 요리에서 맹활약 중입니다^^



8/31

경아샘께서

홍로사과 두 봉지 같은 한 봉지를

간식으로 선물해주셨어요

충무로역에서 파는 걸 보시고

맛있어 보여 사오셨다고 ^-^

역에서부터 들고 오시기 무거우셨을텐데...

감사히 잘 먹었습니다!

가을의 맛이 느껴졌어요 ㅎㅎ



8/31

국세청에서 근로장려금을 받은 승현형이

주방에 늘 필요한 30cm짜리 프라이팬을

두 개나 선물해주었어요 :)

근로장려금이 입금(!)된 걸 확인하자마자

주방에 뭐 필요한 거 없냐고 물어봐 준 승현

고맙습니다~ 잘 쓸게요 !

새 후라이팬들을 선물 받았으니

달걀 후라이가 스크램블이 되는 참사가 줄어들겠군요

후후후




9/1

제주로 휴가 다녀온 소담이가 제주 보리빵과

선물 받은 술(!)한 병을 선물해주었어요!


왠 술? 인가했더니,

연재를 시작하게 되어

술을 마시지 못해(!) 선물했다고 합니다.

보리빵은 사이좋게 나눠먹고

술은 일단 카페에 장식해두었습니다.

연재 마치면 마시러 오는 거 아닌지^^ㅎㅎ


‘지금 동물병원에 갑니다’라는 제목으로 연재될 소담이의 글은

9월 중순부터 MVQ(http://mvq.co.kr/에 올라간다고 하네요 :)

동물병원에서 일하고 있는 소담이가 

어떤 이야기들을 들려줄지 기대가 됩니다 ^^




9/1

(용)제다(현)이가

옥상 텃밭의 마법의 가지 나무에서 수확한

가지 10개를 선물해줬어요


('가지 수확,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를 가지로 표현한 용제)



9/1

다현이가 살찌기를 위한 간식을 사려다

깨봉 사람들 생각이 나서 같이 먹으려고 

맛있는 고구마 칩을 2kg이나 선물해주었습니다.



그런데 이 거대한 고구마칩이 하루만에 사라졌어요...^^;;;

다현이는 살찌기 힘든 운명을 타고난게 아닌지...



9/1

글고평 미자샘께서

유용한 생필품!

마스크 1박스와 칫솔&치약,

그리고 곰팡이 제거제를 선물해주셨어요

(운동을 통해 단련한 균형감각은 이럴 때 써 먹으라고 있는 거죠 ^^!)



9/2

깨봉주방의 곳간을 책임져주시는

필동의 큰손 大장금샘께서 

쌀 200kg을 선물해주셨어요.


(고구마칩은 하루만에 사라졌지만...

쌀은 두둑히 있으니 밥 많이 먹어 다현아!)


가을로 들어서면서 입맛이 돌아오는 건지

요즘 청년들이 밥을 정말 잘 먹는데요^^;;

곳간이 가득차니 든든합니다.

감사히 맛있게 잘 먹겠습니다 :) 



9/2

곰샘께서

콩나물 한 박스와 고구마 줄기 한 봉지를 선물해주셨어요.



선생님들 연구공간인 ‘곰숲’ 앞에 종종 야채 트럭 아저씨께서 오시는데요.

자주 마주치시다 보니 이제 이웃처럼 느껴지신다고 ^^;;

깨봉 오시는 길에 그냥 지나칠 수가 없으셔서

졸고 계신 아저씨를 깨우시고(!)

콩나물 한 박스와 고구마줄기 한 봉지를 사서 직접 들고 오셨어요.

마침 메뉴회의 하기 전이라 

콩나물 밥과 콩나물 무침으로 메뉴에 넣었습니다 :)

맛있게 먹겠습니다! 



9/2

김정화 샘

(한결 어머님)

콩나물, 잡곡, 양파, 파스타 재료를 한 가득 보내주셨어요!



매번 박스가 터질만큼(!) 식재료를 한 가득 보내주시는 정화샘.

이번에는 한결이 아버님께서 콩나물 무침과 파스타를 하셨는데

너무 맛있게 드셔서 '이 맛있는 걸 깨봉식구들도 맛보면 좋겠다~'는 생각에

콩나물과 파스타를 보내주셨다고 합니다. 

한결이 편으로 토마토 파스타를 맛있게 하는 비결까지 같이 전해주셨는데요.

양파를 잔뜩 넣고 투명해질 때까지 달달 볶으면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다고 하네요.

아버님의 맛을 따라잡을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일취월장하고 있는 청년들의 실력을 발휘하여 

맛있게 만들어 먹겠습니다!




'하루'가 다르게 가을이 오는 게 느껴지네요.



일교차에 적응하느라 졸립고, 

입맛이 좋아져 과식하고 졸리기 쉬운 환절기 입니다.

환절기 건강 유의하시길 바라며,

다음주에는 윤하의 주방일지로 찾아오겠습니다 :)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맨앞이전다음맨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감이당|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 3가 79-66 깨봉빌딩 2층   전화  070-4224-1790

copyright(c) 2012 gamidang.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