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basic
커뮤니티
사진방
MVQ글소식
홈 > 커뮤니티>MVQ글소식

[내 인생의 주역]우레, 변화를 알리는 전주곡
 글쓴이 : 감이당 | 작성일 : 19-10-27 17:00
조회 : 116  




우레, 변화를 알리는 전주곡



박장금(감이당 금요대중지성)

 

重雷震 ䷲

震亨震來虩虩 笑言啞啞 震驚百里 不喪匕鬯

初九震來虩虩後 笑言啞啞 吉.

六二震來厲 億喪貝 躋于九陵 勿逐七日得.

(우리의 진동이 맹렬하게 와 위태로워서, 자원을 잃을 것을 헤아려 높은 언덕에 올라가니, 쫓아가지 않으면 7일 만에 다시 얻는다.)

六三震蘇蘇 震行无眚.

九四震遂泥.

六五震往來厲 億无喪有事.

上六震索索 視矍矍 征凶 震不于其躬 于其隣无咎婚媾有言.

 

최근 연구실에서 ‘나는 왜’라는 화두로 글 쓰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것을 진행한 이유는 삶에서 부딪히는 문제를 공부로 뚫자는 것. 우리는 보통 공부를 좋은 대학이나 직업을 갖는 수단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연구실에서는 삶의 문제를 돌파하기 위한 무기로 쓰기 위해 공부하고 있다. 하여 각자 직면한 문제를 자신이 정한 인생의 책으로 어떻게 뚫을 것인가를 원고지 1,800자 정도로 쓰는 게 이 프로젝트의 미션이었다.

분량은 고작 A4 한 장이지만 인생 문제를 하나로 모으고, 그 문제를 풀기 위한 텍스트를 정하고 문제를 푸는 과정을 압축하는 작업은 그리 만만치 않았다. 스승과 친구들과 합평하면서 쓰고 좌절하고 쓰고 고치고 또 고쳤다. 이 프로젝트에 참여한 인원은 무려 48명. 그들의 손 때 묻은 글이 조각조각 이어져 조각보 같은 책이 완성되었다. 독자들은 결과만 보겠지만 그 과정은 마치 조각보 뒤에 실밥이 마구 엉키듯 많은 이야기들로 아로새겨져 있다. 욕을 먹고 좌절하고 우쭐하고 또 머리 쥐어뜯는…그 중 청년 D가 남들은 다 완성했는데 자신만 마무리 못해 불안해했다. 조금만 수정하면 완성이 코앞인데 혼자 남았다는 불안감 때문에 글에 집중하지 못하고 안절부절. 그 기운이 내 몸까지 전해져왔다. 난 그 불안감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 같아서 주역 점을 쳐보자고 제안했다.

나 : 무엇을 질문하고 싶니?

D : 조급한 마음을 내려놓고 싶어요. 글이 차분하게 써지질 않아요.

나 : 그래? 그럼 조급한 마음을 어떻게 다스릴까를 천지에 물어보자.

D : 좋아요.

결과는 중뢰진의 두 번째 효가 나왔다. 중뢰진은 우레가 중첩된 괘. 우레가 한 번 쳐도 두려운데 우레가 더블로 친 상황! D의 심리 상태를 보니 천하를 진동시킬 만큼의 두려움이 엄습했구나 싶었다. 이럴 때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 걸까.

먼저 우레가 치는 이유부터 알아보자. 우레는 구름의 마찰로 인해 생기는 전류인데 이것으로 인해 만물이 진작된다. 지구에 생명이 생긴 것도 우레 덕분으로, 생명 탄생은 고압의 전기가 지구에 닿으면서 여러 물질이 생성되었고 이것이 융합한 결과인 것이다. 번개는 대기 중 방전 현상인데 이때 빛이 발생한다. 번갯불이 지나간 자리의 공기가 급속도로 가열되어 초음속으로 팽창하면서 엄청난 소리가 난다. 즉, 천둥번개가 치는 소리는 생명이 진작되기 위한 진통과도 같은 것이다.

중뢰진의 괘사는 진은 형통하다우레가 진동이 일어날 때에 돌아보고 두려워하면웃고 말하는 소리가 즐겁다우레가 백 리를 두렵게 하더라도 울창주를 잃지 않는다.”(震亨震來虩虩 笑言啞啞 震驚百里 不喪匕鬯)이다. 당연히 우레가 치면 두렵다. 하지만 우레가 치는 이유를 이해하게 되면 변화를 알리는 예고음이나 전주곡으로 들을 수도 있지 않겠는가. 주역은 이런 경지를 웃고 말하는 소리가 즐겁다고 한 것이다. 울창주란 제사에 올리는 술로 우레가 치듯 두려운 상황에서 제사를 지내는 마음, 즉 정성과 공경의 태도를 잃지 말라는 것이다.

글을 쓰기 위해서는 외부의 시선을 거두고 자신의 심연과 만나야 한다. 기존의 나와 결별하고 새로운 나를 창조해야 글을 쓸 수 있는 것이다. 그때 내면에 우르르 꽝꽝 우레가 칠 것이고, 그 격한 변화에 두려움이 밀려올 것이다. 그때 제사를 지내는 마음이 중요하다. 두려움과 조급함을 내려놓고 글을 쓰는 본연의 목적을 상기하는 마음이 울창주를 올리는 마음이 아닐까.

이제 청년 D가 뽑은 두 번째 효로 더 들어가 보자. 우레의 진동이 맹렬하게 와 위태로워서재물을 잃을 것을 헤아려 높은 언덕에 올라가니쫓아가지 않으면 7일 만에 다시 얻는다.”(震來厲 億喪貝 躋于九陵 勿逐七日得.)였다. 우레가 치자 혼비백산하여 현재 가진 재물을 모두 잃어버린 상황이다. 그것을 찾기 위해 높은 언덕에 올라갔는데 그것을 찾으려고 애쓰려고 하지 말고 7일을 기다리면 얻는다는 것이다.

이 상황을 D에 적용해보자. 48명 중 47명이 완성하고 자기만 남았으니 완성 못할까봐 조급함이 증폭되었다. 이 자체가 우레가 치는 듯 한 두려움으로 볼 수 있다. 재물을 좇지 말라는 것은 완성에 급급하지 말고 오직 자신의 문제에 집중하여 그 문제를 풀고자 하는 마음으로 글을 쓰다보면 7일 만에 다시 재물을 얻듯이 자연스럽게 글을 완성할 수 있다고 해석할 수 있다. 점사가 이러하니 난 D에게 남과 비교하지 말고 글쓰기의 본래 목적만 생각하라고 조언해주었다. 그 이후로도 D는 2주를 끙끙 앓으면서 쓰고 고치기를 반복했고 결국 글은 완성되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아찔하기도 하다. 만약 점사가 ‘얻는다(得)’가 아니라 ‘흉(凶)’으로 나왔으면 어떻게 조언했어야 하나. ‘7일을 기다리면 얻는다’는 점사가 너무 적절해서 신기할 따름이다. 이것이 천지와의 감응의 결과이지 무엇이겠는가.

우여곡절 끝에 48명이 무사히 프로젝트를 마쳤다. D를 포함한 모두가 글을 쓰면서 자기 안의 우레를 만났을 것이다. 태초에 천둥 번개와 함께 생명이 창조되었듯, 이 글을 출발점으로 모두 자기 안의 생명력이 진작되기를! 삶의 여정에서 안팎으로 우레가 칠 때 마다 두려워 떨지 말고 울창주를 올리는 정성과 공경의 마음으로 내 안의 생명력과 마주치게 되기를 바란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맨앞이전다음맨뒤
이전글 다음글
목록

감이당| 주소  서울시 중구 필동 3가 79-66 깨봉빌딩 2층   전화  070-4334-1790

copyright(c) 2012 gamidang.com all rights reserved.